포천시민축구단입니다.
Home | Contens Us

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포천 VS 양평
 : 
일시 : 포천종합운동장
장소 : 2017.07.26(수) 17:00
 
    포천 : 양평
    포천1 : 1청주시티
    파주1 : 2포천
    춘천0 : 1포천
    포천2(6) : 2(5)김포 (2)
 
 
작성일 : 11-05-20 02:27
수원 최성국, " 포천은 좋은팀... 후반전 골 넣어 기뻐"[ONSTN]
 글쓴이 : 축구단
조회 : 26,641  

[사진 = 수원 뉴시스]


이변은 없었다. 하지만 포천도 패자는 아니었다.

수원은 18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1 하나은행 FA컵 32강전 ‘돌풍의 핵’ 포천시민축구단을 상대로 3-1 승리를 거두며 16강에 안착했다.

사실 FA컵 '디펜딩챔피언' 수원의 승리는 모두가 예상한 당연한 결과였다. 하지만 경기내용만 놓고 보면 포천도 뒤지지 않았다.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으로 점쳐졌던 예상과는 달리 전반전부터 포천은 수원과 박빙의 승부를 펼쳤다.

“K리그와 병행해야만 하는 수원에 비하면 우리는 체력적 우위에 있다. 좋은 경기가 될것이다.”는 포천 사령탑 이수식 감독 말처럼 포천의 전반전 경기력은 수원 못지 않았다. K리그 '명가' 수원의 수비진을 상대로 포천시민축구단은 과감한 개인기에 이은 슈팅으로 많은 이들을 놀라게 했다. 더구나 끈끈한 수비력을 보이며 수원의 공격력을 무기력하게 만든 조직력은 프로팀과 견주어도 손색없는 모습이었다.

하지만 포천의 반란은 후반 수원 베르손의 한방에 끝내 무너졌다. 수원은 전반의 부진에 화풀이라도 하듯 박종진과 최성국의 연이은 득점을 성공시키며 3-0으로 점수차를 벌려 나갔다. 수원의 마지막 골의 주인공, 최성국은 “포천이 실력이있는 팀이기에 전반전에는 다소 고전했다. 경기의 흐름은 우리가 가져갔지만 포천이 오늘 보여준 경기력에 박수를 보낸다.”며 맞대결을 한 포천 선수들의 투지에 아낌없는 찬사를 보냈다.

한편, 수원삼성은 이날 승리로 FA컵 통산 4번째이자 3연패에 한걸음 더 다가서게됐다.

수원월드컵경기장 = 박성호 기자 / sports@onstn.com